게시글검색
자료실 > 생태소식
게시물 검색

제로웨이스트 실험실...재활용 방해하는 최악질 PVC랩…당신 냉장고 안에도 있다 _ 한국일보 2021.09.15

  • 관리자
  • 2021-09-15 10:03:00
  • hit18
  • 61.85.127.16
지난 1월 경기 고양시의 한 폐기물 선별장에 폐플라스틱이 쌓여 있다. 플라스틱은 같은 재질로 모여야 재활용이 가능한데, PVC는 모양과 질감을 다양하게 바꿀 수 있어 식별이 어렵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PVC의 주요 원료인 염화비닐(Vinyl Chloride)은 1군 발암물질이다. 국제암연구소(IARC)는 “염화비닐이 사람에게 간세포암을 일으킨다는 충분한 증거가 있다”며 ‘사람에게 암을 일으키는 물질’로 규정했다. 이 밖에 미국 환경보호청(EPA)과 한국 노동환경건강연구소도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다만 염화비닐은 휘발성이 강해서, PVC에서 염화비닐이 용출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한다.

PVC를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첨가하는 가소제도 논란거리다. PVC는 원래 휘거나 늘어나지 않는 딱딱한 소재다. 따라서 랩 등 부드러운 포장재로 만들려면 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DEHP) 등 가소제를 첨가한다.

이런 프탈산계 가소제는 내분비계 교란물질(환경호르몬)로, 간ㆍ신장장애ㆍ생식기형ㆍ내분비계 장애를 일으킨다. 이런 가소제는 섭씨 50도 이상으로만 가열해도 방출된다(강원대 환경과학과ㆍ2000년)고 한다. 심지어 상온 상태에서도 미량 방출된다는 연구(노동환경건강연구소ㆍ2014년)도 있다.

ㅡ기사본문에서 발췌

■ 기사출처 

제로웨이스트 실험실...재활용 방해하는 최악질 PVC랩…당신 냉장고 안에도 있다 _ 한국일보 2021.09.15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1091000020002522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게시물 검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생태환경소식 이용안내 2019-01-21 hit1401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