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추천도서

추천도서

게시글 검색
혼자만 잘 살믄 무슨 재민겨 - 고집쟁이 농사꾼의 세상사는 이야기
관리자 조회수:196 211.229.255.100
2020-03-05 11:16:43

혼자만 잘 살믄 무슨 재민겨

혼자만 잘 살믄 무슨 재민겨 - 고집쟁이 농사꾼의 세상사는 이야기

지은이: 전우익

출판사: 현암사

1993년 초판이 나온 『혼자만 잘 살믄 무슨 재민겨』는 독자들에게 알음알음으로 전해지면서 많은 사람으로부터 사랑을 받았는데, 이번에 2018년 출간 25주년을 맞아 기념판이 나왔다. 경북 봉화에서 농사지으며 홀로 자연에 순응한 삶을 산 지은이가 지인들과 수년간 주고받은 편지글을 묶은 책이다. 현학을 거부하는 그의 글은 소탈하고 정직하다.

어지러운 세상사를 농사의 단순하고 소박한 언어에 비춰, 우리가 잊고 있는 참삶을 깨우쳐 준다. 지은이는 누구를 만나든 농사꾼으로 자처하며 시종 농사짓는 이야기밖에 하지 않는다. 그러나 쉽사리 듣기 힘든 농사짓는 이야기 중에 큰 우주가 있고 예지가 빛난다. 계절에 대한 상념을 소박하게 적어내려 가는 동안에 역설의 철학과 넉넉한 사랑으로 한 세계를 열고 있다.

시인 신경림이 “깊은 산속의 약초” 같다고 했던 전우익. 산야에 나서면 그대로 한 그루 나무가 되는 이. 품에 숲 속 사계가 들어앉은 이. 묵묵히 농사짓고 가만가만 있던 그이가 이 세상 착하게 살려면 착함을 지킬 독함을 지켜야 한다며 수줍은 듯 식물성 지혜를 펼쳐 보인다. 관념의 과장이나 감상의 치기 없이 되새기면 되새길수록 맛이 나는 글로 사람의 품위와 세상 사는 지혜를 느끼게 한다. 시인 신경림이 쓴 발문에는 지은이에 얽힌 여러 가지 에피소드가 실려 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목차

깊은 산속의 약초 같은 사람 _ 신경림

삶이란 그 무엇인가에, 그 누구엔가에 정성을 쏟는 일
꽁꽁 얼어붙은 겨울 추위가 봄꽃을 한결 아름답게 피운
다.
물이 갈라지듯 흙덩이가 곡선을 그으며
엄동설한 눈 속에 삿갓 하나 받치고
구경꾼과 구경거리
다양한 개인이 힘을 합쳐 이룬 민주주의
실패를 거울삼고
뿌리 없는 것이 뿌리박은 것을 이긴다
삶이란 아픔이다
맞고 보내는 게 인생
스님과 루쉰
한 해를 보내면서

편집자에게 보내는 글

[예스24 제공]

SNS 공유

댓글[0]

열기 닫기